날개 다친 나비

004  날개 다친 나비.JPG

주말에 자주 찾는 작은 계곡이 있습니다.

주차장에 차를 대고 잠시 걸어들어가면

금방 깊은 산골에 와있는 느낌이 드는 곳입니다.

몇 평 되지 않는 대웅전과

아무렇지 않게 길가에서 대야에 머리 감고 계신 노스님을 뵐수 있는

소박하고 낡은 사찰도 좋습니다.

두세 걸음 앞에 나비가 날아갑니다.

처음엔 잘 몰랐는데

자세히 보니 여느 나비보다 무척 느리고

나는 모양새가 이상합니다.

비틀비틀

휘청휘청

자주 땅바닥에 앉고 날기를 반복하며

마치 안내하는 사람처럼

저와 일정한 거리에 두고 있습니다.

땅에 앉았을 때

가만히 다가가 보았습니다.

날개를 접고 있을땐 잘 몰랐는데

세상에.. 날개 한쪽이 거의 절반쯤 뜯겨져 있습니다.

어떻게 저 날개로 날았을까.

어떻게 저 날개로 계속 살아가나.

얼마나 힘들까.

갑자기 나비의 팬이 되어

한참을 따라갔습니다.

생각보다 나비는 참 씩씩했습니다.

자주 쉬고 느리긴 했지만 어느덧 먼 숲속으로 사라져 갔습니다.

사라진 숲속을 한참 바라보았습니다.

다친 날개 있더라도, 정성을 다해 날개짓을 하면 된다고

더디더라도 자주 쉬더라도, 정성을 다해 스스로의 갈길을 가면 된다고

작은 미물에게

고운 선물을 받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