꽃바다


세월호 아이들을 위해 헌신하셨던

고 김관홍 잠수사님

잠수사님이 남기신

아름다운 가족이 있습니다.

사랑하는 부인과

새싹처럼 자라는 어린 세 아이들.

그 가족이 삶의 터전으로 삼는

꽃가게가 있습니다.

이름이

‘꽃바다’ 라고 합니다.

그 이름을 듣는 순간

저도 모르게 눈물이 핑 돌았습니다.

꽃처럼 고운 아이들에 등돌리지 못해

사랑하던 바다일에 등돌리지 못해

얼마든지 도망칠수 있었는데

신경쓰지 않을수 있었는데

가시밭길을 홀로 걷다가

너무 일찍 하늘로 떠난 분입니다.

잠수사님이 마지막으로 남긴 말

“뒷일을 부탁합니다”

그 말씀이 헛되지 않도록

작은 걸음이라도 함께 걷고 싶었습니다.

2017년 말까지 진행되는

스토리펀딩을 보게 되었습니다.

사연과 글을 읽으면서

해맑게 웃고 있는 세 아이들의 얼굴을 보면서

나부끼는 마음을 바라봅니다.

부디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 주셔서

이 아이들의 웃음이 유지되기를 손모읍니다.

* 스토리 펀딩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.

https://storyfunding.daum.net/project/12225


Copyrightⓒ1999 musicmount.co.kr All right reserve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