맑은 호수, 꽃배 하나


마음 어지러운 일이 생기면

잠시 눈을 감습니다

눈을 감고

가만히

마음 자리

다시 봅니다

꿈에 그리는 맑은 호수

꽃마음 채운 작은 배

그곳에 앉아

꽃향기 듣습니다

모든 섬은 산이었으니

바다도 결국 호수

끝없이 펼쳐진

수평선과 지평선 위에서

마음 자리

다시 봅니다

따뜻한 햇살

시원한 바람

고운 노을속

먹먹한 미소

걷고 걸으면

가야할 곳 알게 되리니

마음 자리

다시 봅니다